日 최대 국제예술제에 출품된 소녀상 철거..?
  • InForm

日 최대 국제예술제에 출품된 소녀상 철거..?





지난 1일 일본 최대 국제예술제에 '평화의 소녀상'이라는 작품으로 출품되었다.


하지만 '아이치 트리엔날레 2019'의 실행위원장인 오무라 히데아키(大村秀章) 아이치현 지사는 지난 3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전시 항의가 쇄도한다는 이유로 소녀상이 포함된 '표현의 부자유, 그 후' 전시 중단을 통보했다.


지난 1일 개막 후 일본 정부 인사들의 압력과 우익 세력의 집단 항의를 받으며, 이메일은 1400이나 받은걸로 전해졌다. 가와무라 다카시 나고야 시장은 평화의 소녀상이 "일본 국민의 마음을 짓밟는 것"이라며 전시 중단을 요구했다.


아사히신문은 "(전시 중단의)직접적 원인이 됐다는 비열한 협박성 전화 행위는 결코 용납돼서는 안 된다"며 지적하며, 도쿄신문도 "전시를 계속 해야한다"고 신문 1면에 비판글을 남겼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8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