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배우 '아이유', 어려운걸 또 했다
  • InForm

가수 겸 배우 '아이유', 어려운걸 또 했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는 이번에 또 어려운 이웃을 위해서 폭염에 취약한 취약계층 노인을 위해 써달라며 '1000만원'을 기부했다.


아이유는 지난 2016년부터 매년 '1000만원'씩 기부를 하고 있다.


이 소식은 서초구 소식지를 통해 뒤늦게 알려졌는데, 그 이유는 아이유가 "알려지지 않게 해달라"고 당부를 했었다.



하지만 전달이 잘못되어서 이 사실이 드러나게 되었다.


선행은 알려지면 좋지만, 연예인이나 유명인사들은 악성댓글도 많이 달리기 때문이다.


아이유는 현재 10여 곳의 단체에 기부활동을 하고있으며, 아이유는 기부처를 신중하게 선정하며, 도움이 꼭 필요한 곳을 찾아보고 어머니와 상의 하에 결정한다고 한다.



기부를 했다고 끝이 아니다. 그 후에는 기부처와 소통하며 제대로 쓰이는지 신경쓰고 있다.


저닌 강원도 산불 소식에는 강원 지역 저소득층 아이들에게는 1억원을 기부한 적이 있다.


아이유는 현재 드라마 '호텔 델루나'에서 주인공 장만월 역을 맡고 있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65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