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MC' 유재석, 인성 드러나다
  • InForm

'국민 MC' 유재석, 인성 드러나다



지난 6일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2'(이하 유퀴즈2)에서 '국민 MC' 유재석의 인성이 드러났다.


이 날은 유재석과 조세호가 이태원의 '우사단길'로 향해 시민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퀴즈를 풀고 난 후,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이태원에서 맛집으로 유명한 냉동 삼겹살 가게로 향했다.


이곳에서 개그맨 김대범을 만난 유재석은 "너무 오랜만이다" 라고 말하며 반가워 하며, "오늘 점심이 늦었다"며 삼겹살과 찌개를 주문했고, "냉동 삼겹살은 ASMR일 중요하다"며 손수 마이크를 고기판에 가져갔다.


유재석은 "내가 이렇게 쌈을 좋아하는 지 몰랐다""그동안 유퀴즈에서 쌈을 먹는 모습이 많이 방송 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건 인성 논란이 있을 수 있는데. 삼겹살 두 점을 먹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말을 들은 조세호는 "이건 인성 논란이 생길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해 웃을을 안겨줬다.



유재석은 전에 조세호와 만두를 먹을때도 이런 비슷한 일이 있었다.


식당에서 만두 10알을 받아서 시민분께 4알을 나눠 드리고 남은 6알을 3알씩 나눠먹으려 했던 조세호는 어느 순간 사라진 만두를 보고 울컥해 "만두를 4알이나 드셨냐"며 말을해 웃음을 자아냈고, 이에 유재석은 "만두가 있는 것을 봤는데도 아무말 안했죠?"라며 적반하장으로 나와 인성 논란이 됐었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846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