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 중 '다리 절단'
  • InForm

대구 이월드, 아르바이트 중 '다리 절단'



16일 오후 대구 이월드에서 방학을 맞아 아르바이트 하던 A(24세)씨가 놀이기구인 허리케인 열차에 다리가 끼여 절단된 사고를 당했다.


A씨는 열차 출발 위체이서 10m 떨어진 지점에서 10m 아래 바닥으로 추락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운행 중이던 열차가 되돌아 온 뒤에야 동료에 의해 발견됐고, 놀이공원의 큰 음악 소리 등으로 인해 구조 요청이 전달이 안된것으로 알려졌다.


현장에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이 A씨의 다리를 지혈한 뒤 병원으로 이송하여 다리 봉합 수술을 시도 했으나 실패했다고 한다.


대구 성서결찰서는 사고 당시 주변 CCTV와 목격자가 없어, 이월드 측과 A씨를 상대로 안전 준수사항을 지켰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97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