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거 강정호, 피츠버그서 방출..?
  • InForm

메이저리거 강정호, 피츠버그서 방출..?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닷컴은 3일(한국시간)“피츠버그가 강정호 선수를 DFA했다”고 전했다. DFA란 양도 지명으로 방출 대기 단계이다. DFA가 된 선수는 웨이버로 공시되고 다른 팀으로 이적하지 못하면 최종 FA가 된다.

피츠버그에서 야구선수 강정호(32세)를 DFA 하는 이유는 올 시즌 성적이 좋지 못했기 때문이다. 강정호는 올해 타율 0.167에 19홈런 24타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강정호 선수는 2016년 12월 한국에서 음주운전 사고 여파로 미국 비자를 발급 받지 못해 2017년을 통째로 쉰 후 2018년 말 메이저리그에 복귀했다. 원치않던 공백기간을 가지던 강정호 선수에게 기대를 건 피츠버그는 1년 300만달러(약 36억원) 재계약을 맺으며 올해 시범경기에서 7개의 홈런을 터뜨려 메이저리그에 정착하는 듯 하였으나, 1년의 공백을 뛰어넘기는 역부족이였는지 주전 3루수로 시작 후 경쟁에서 밀려 백업이 됐고 부상까지 찾아왔다.





강정호 선수는 일주일 동안 메이저리그 29개 구단의 러브콜을 기다리며, 다른 구단이 영입의사를 보이면 잔여 계약기간 메이저리그에 머무를 수 있다. 하지만 러브콜이 없다면 일주일 후에는 자유계약선수(FA) 신분이 된다.


강정호 선수는 한국으로 돌아와서 KBO와 계약을 하게 된다면 세 차례의 음주운전 전력이 있어서 KBO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크다.


[인폼] 송치훈 기자

조회 11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