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x진사갈비 '목전지 논란', 고객을 속인것일까..?
  • InForm

명x진사갈비 '목전지 논란', 고객을 속인것일까..?


돼지갈비에 값싼 목전지를 섞어 판매했다고 지목된 외식 브랜드 명륜진사갈비가 쏟아지는 비판에 억울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명륜진사갈비 강형준 대표이사는 14일 국민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갈비와 목전지를 각 30%, 70%로 섞어서 쓰고 있으나 현행법상 이를 통틀어 ‘갈비’라고 표기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며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의 조사를 받은 것은 사실이나 법령을 위반한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소비자들을 속여왔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강 대표는 “본사에서는 2017년부터 갈비와 목전지가 섞여 나온다는 점을 알려왔다. 전지가 섞였다는 것을 메뉴판에 써 놨었다. 단일메뉴다보니 사람들이 잘 못 본 듯 하다”며 “지금은 전 지점 테이블에 스티커로 고지하도록 지침을 내린 상황”이라고 밝혔다.


실제 본사 스티커에는 “OOO갈비는 목전지(목살과 앞다리살) 70%와 돼지갈비 30%를 구성하여 만든 양념구이 요리입니다.


갈비만을 원하시는 고객님은 말씀해주세요“라고 적혀 있다. 다만 실제 지점에서 스티커를 테이블마다 부착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강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 적발된 지점들은 가맹점주가 실수로 빠뜨린 것”이라고 해명했다.


목전지 부위가 저렴해 섞어 쓴 것 아니냐는 주장에 대해서는 “갈비와 목전지의 가격 차이가 거의 없다”고 반박했다. 명륜진사갈비가 쓰는 목전지는 싼 앞다리살이 많이 함유된 시중 목전지와 달리 목살로 주로 구성돼 원가가 높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목전지가 갈비보다 비싸지는 않지만 거의 동일한 스펙의 제품이다”라며 “목전지를 쓰는 이유는 뼈가 아닌 살로 이루어져 있어 무한리필에 더 적합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 매장이 상권에 들어가면 일반 고깃집들이 (장사가) 잘 안 된다.


이 때문에 경쟁사에서 언론에 제보한 듯하다”며 “이번 적발로 벌금형을 예상하고 있다.


경제적으로 연약한 소상공인을 대신하여 당사가 대응하고 책임을 진 것”이라고 말했다.


목전지가 섞였다는 사실을 알렸다는 업체 측 해명에 대해서도 네티즌들은 “돼지갈비는 상호에 커다랗게 넣어놓고 전지를 섞었다는 사실은 왜 이렇게 소극적으로 알리냐”는 반응을 내놓고 있다.


조회 17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