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과 뽀뽀, 美 여성 사지 절단
  • InForm

반려견과 뽀뽀, 美 여성 사지 절단



3일(현지 시각) CNN은 지난 5월 11일 미국 오하이오주에 사는 '마리 트레이너'는 자신의 반려견과 애정표현으로 입맞춤을 한 뒤 요통과 메스꺼움을 호소하여 응급실로 이송된 후, 박테리아에 감염된 살이 발견돼 양손과 다리를 절단했다고 보도했다.


의료진은 '마리 트레이너'가 열대성 질환에 감염됐다고 의심했으며, 이미 감염은 코, 뒤, 다리, 얼굴로 퍼지며 괴사가 진행됐고, 검진 일주일이 지나 감염 원인을 찾아냈고, 그 원인은 '캡노사이토파가 카니모르수스(capnocytophaga canimorsus)'라는 박테리아 이다.


오하이오주 올트먼 병원 마가렛 고베 박사는 "사지를 절단하지 않았을 경우 트레이너가 사망했을 것"이라고 설명했으며, 현재 '마리 트레이너'는 이 감염으로 총 8차례 수술을 한 뒤 재활에 힘쓰고 있다.



'캡노사이토파가 카니모르수스(capnocytophaga canimorsus)'는 개의 침에 섞여 있는 박테리아 가운데 하나로 인간에게 패혈증 같은 치명적인 감염증을 유발할 수 있지만, 이 박테리아는인간에게 병을 일으키는 경우는 극히 드물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캡노사이토파가 카니모르수스'는 최대 74%의 개들에서 발견됐지만, CDC는 "가장 위험한 사람들은 암 환자와 같은 면역체계가 약해진 사람들"이라고 설명했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23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