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주인, "안물어요 순해요"
  • InForm

반려견 주인, "안물어요 순해요"


지난 26일 서울 성북구의 좁은 산책로에서 60대 주부 이모씨가 갑자기 걸음을 멈췄다.


이유는 반려견 두 마리가 그의 다리를 스친것였고, 깜짝 놀란 이씨가 옆을 쳐다보니 주인이 반려견의 목줄을 잡고 있었다.


산책로의 폭은 약 2m였지만 하지만 목줄은 약 4m까지 늘어났다.


이씨는 반려견이 무서웠지만 피해서 걸을 데가 없었고, 그는 견주에게 “줄을 당겨 짧게 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견주는 “그냥 가시면 돼요. 안 물어요”라고 말했다.


이씨는 반려견들이 멀어질 때까지 그 자리에 멈춰 서 있었다. 이씨는 “20년 전 이웃집 개에 물린 적이 있다. 견주가 순하다고 칭찬하던 개였다”면서 “좁은 길에서 개를 마주치면 순간적으로 도망칠 곳이 마땅치 않아 공포감이 든다”고 말했다.


반려견 목줄이 일반화됐지만 이제는 목줄의 길이를 두고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시중에 판매하는 목줄의 길이는 1~12m로 다양하다. 요즘엔 4~5m까지 늘어나는 자동줄을 많이 쓴다.


현행 동물보호법에는 목줄 길이 규정이 없다.


소방청에 따르면 개물림 사고는 2016년1월~올 8월 8346건(119 구급대 병원 이송 기준) 발생했다.


조회 5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