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생활을 방해한다고 자매 연달아 살해한 英 20대 엄마
  • InForm

성생활을 방해한다고 자매 연달아 살해한 英 20대 엄마





두 딸이 자신의 성생활을 방해한다며 살해한 20대 엄마에게 영국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렸다.


1일(현지 시각) BBC는 지난 2018년 자신의 성생활에 방해가 된다며 자신의 17개월 된 딸과 세 살 배기의 딸을 사해한 루이수 포튼(23)에게 유죄를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포튼은 1월 15일에 첫째 딸인 렉시를 살해, 18일 뒤 둘째 딸 스칼렛을 살해했으며, 두 자매는 모두 질식사로 사망했다.


포튼은 첫째 딸이 몸이 아파서 입원해 있는 동안에도 성매매를 한 것으로 확인되며, 첫째 딸인 렉시가 사망한 다음 날에는 데이트 어플을 이용해 41명의 남성과 접촉했다.


포튼은 인터넷으로 '코를 막고 입을 테이프로 막으면 사망할 가능성', '물에 빠진 뒤 소생시키는 데 걸리는 시간' 등의 검색 기록이 남아있었고, 범행을 들키지 않으려 친구, 가족 등에게 반복적으로 거짓 진술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그녀는 두 딸이 자연사 했다고 주장했으며, 둘째 딸의 장례식장에서 크게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그녀는 재판에서 "딸들을 사랑했지만, 양육이 쉽지는 않았다"고 진술했고, 경찰 측은 포튼을 조사 중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았음을 지적하며 우발적이 아닌 계획된 살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법원은 종신형을 선고, 32년 후 가석방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13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