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日에 단호히 대응"
  • InForm

이낙연 총리 "日에 단호히 대응"




지난 2일 이낙연 국무 총리는 일본 각의(국무회의)에서 일본이 '화이트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한 일본에게 "일본이 넘어서는 안되는 선을 넘어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낙연 총리는 "이같은 조치는 한국에 대한 반도체 핵심소재 수출규제에 이은 두 번째 보복 입니다. 잇따른 조치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자유무역과 상호의존적 경제협력체제를 위협하고, 한미일 안보공조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는 처사입니다. 일본은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습니다. 우리는 단호하게 대응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라고 말하며 이번 사태를 통해 경제적으로 다음의 네 가지를 달성한다고 전했다.


첫째, 소재·부품산업을 키워 특정국가에 대한 과도한 의존을 확실히 탈피하고 산업의 저변을 넓힌다.


둘째,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적 분업체제를 단단히 갖춘다.


셋째, 그런 접근을 통해 제조업을 새롭게 일으킨다.


넷째, 그것을 통해 청장년의 일자리를 크게 늘린다.


그러면서 이번 추경에는 일본의 조치에 대응해 소재부품 기술개발과 관련 기업 자금지원 등에 쓸 2,732억원의 예산이 포함이 됬다며, 추경 집행을 앞둔 이낙연 총리는 국민과 각 부처에 다음의 네가지를 말했다.


첫째, 일본의 경제보복에 우리는 국민과 국가의 역량을 모아 체계적으로 대처하겠습니다. 후속 계획을 정교하게 세우고 범정부적으로 협업하며 그 계획을 이행하겠습니다. 기업 및 관련 단체 등과 상시 소통하고 협력하겠습니다.


둘째, 우리는 예산을 신속하고도 효율적으로 집행해 그 효과를 극대화하겠습니다. 선택과 집중을 통해 예산을 적재적소에 투입하겠습니다. 푸품·소재 산업을 강화하는 사업을 내년 예산안에도 최대한 반영하겠습니다.


셋째, 국민들꼐서 상황을 정확히 이해하시고 지혜와 힘을 모아 대처하시도록 그때그때 솔직히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국민께 불필요한 혼란과 불안을 드리는 왜곡된 정보는 즉각 바로잡고 분명히 대처하겠습니다.


넷째, 우리는 일본 정부의 조치가 부당하고도 위험함을 세계에 알리면서, 동시에 일본이 이 폭주를 멈추도록 하는 외교적 협의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일본이 이 무모한 조치를 하루라도 빨리 철회하도록 미국 등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하겠습니다.


라고 설명하며 일본에 대한 대응을 재차 강조했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13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