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몸통만 남은 시신, 피의자 충격적인 범행이유
  • InForm

한강에 몸통만 남은 시신, 피의자 충격적인 범행이유



17일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몸통 시신에 이어 추가로 발견된 팔 부위 사체에서 지문을 채취해 시신의 신원을 확인했고, 동선을 파악했다.


경찰은 피해자의 동선을 파악하던 중 모텔에 간 것을 확인했고, 해당 모텔 탐문 진행 후 근무하던 직원 한 명이 갑자기 그만둔 것을 수상히 여겨 용의자로 특정해 추적했다.


심리적 압박을 느낀 A(40세)씨는 결국 17일 오전 1시쯤 종로경찰서로 찾아가서 자수했다.


A씨는 투숙객으로 온 "피해자가 숙박비도 안 주고 반말하며 기분 나쁘게 굴어 말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인폼] 신희선 기자

조회 83회